SMAP의 신곡 「Dear WOMAN」가 5월 1일자 오리콘 차트로 첫등장 선두를 기록해, 연속 탑 10진입 획득수로 역대 선두에 뛰어 오르는 것이 24일, 알았다. 지금까지 SMAP와 B'z, THE ALFEE가 38작 연속 탑 10진입으로 나란해지고 있었지만, 이번에 역대 단독 선두가 되었다. 동기록은 인기의 안정도를 나타내는 바로미터이기도 해, 아이돌로서 생명이 긴 활약을 증명했다.
동곡은, 첫회 출하 40만매라고 하는 높은 기대를 짊어져 19일에 발매되었다. 테마는 「일본의 모든 여성을 응원한다」. 히로스에 료꼬, 다나카 레나, 나카마 유키에, 타케우치 유코 , 우에하라 타카코, 미츠키 아리사가 출연하는 시세이도의 신브랜드 「TSUBAKI」의 CM곡에도 사용되었다. 이미 10만매를 넘는 추가 주문이 닿고 있어 매상을 한층 더 늘리는 것이 예상된다.

(일간 스포츠 04월25일 11시00분)

기사 원문 보기

KICK THE CAN CREW의 래퍼 , KREVA(29) 가 , 28일에 토쿄·일본 무도관에서 실시하는 솔로 라이브를 , 무려 휴대전화기에 동시 전달하는 것이 11일 알려졌다. 인터넷이나 위성방송의 동시 중계는 많이 있지만“휴대폰 생중계”는 세계 최초의 시도. KREVA는 「처음의 좋아하는 나도 즐거움」이라고 , 1초간에 2만건이라고 하는 처리 능력을 정돈해 전국으로부터의 액세스를 기다리고 있다.

 사상최초의 휴대폰 생중계에 도전하는 KREVA. 전국 어디에서라도 무도관의 열광을 공유할 수 있다

 전국 어디에서라도 무도관의 열기를 공유할 수 있는 , 획기적인 라이브가 실현된다. 발매즉 완매가 된 KREVA의 솔로로서 첫무도관 공연. 이 역사적 라이브에 휴대폰 1개, 게다가 무료로 참가할 수 있다.

 「덕분 같아 티켓이 당일 솔드아웃 해서 , 보고 싶어도 볼 수 없는 사람이 여럿 있는구나…와 마음 아파하고 있었습니다만 , 훌륭한 테크놀로지의 진보입니다!」라고 , 건 KREVA도 흥분의 신기획이다.

 이것은 「--거절한다」라고 하는 NTT 도코모가 3월 7일부터 시운전 하고 있는 휴대전화전용 서비스로 , 시청에 조건은 있는 것의 무료로 동영상 전달을 받을 수가 있다. 게다가 이번은 전국의 KREVA 팬 , 실로 200만명의 시청을 상정. 1초간에 2만건에 대응할 수 있는 백업 태세를 정돈했다.

 KREVA는 2월에 발매한 솔로 제 2탄 앨범 '愛・自分博'(포니 캐니온) 이 , 힙합계 솔로에서는 첫오리콘 첫등장 1위를 기록. 매상은 이미 30만매를 돌파해 , 현재는 '愛・自分博~国民的行事~'(7도시 8공연) 이라고 제목을 붙인 전국 투어를 전개중이다.

 이 투어 파이널이 무도관. 호화 게스트의 참가도 다수 예정되어 궁극의 힙합·엔터테인먼트를 피로하려고 , KREVA도 기합이 들어가 있다.

 「사상최초가 되는 휴대전화에서의 완전 생중계이기 때문에 , 처음의 좋아하는 나도 , 몹시 기대하고 있습니다. 사랑·자신박으로 만납시다!」라고 KREVA. 28일의 밤 , 길거리의 여기저기에서 휴대폰 한 손에 마구 춤추는 사람이 속출할 것 같다.

(산케이 스포츠 04월12일 08시00분)

기사 원문 보기

  12일 스타트의 니혼TV계 드라마 「프리마담」(수요일 후 10:00) 로 7년만에 연속 드라마 출연하는 가수, 나카모리 아키나(40) 가 , 동프로그램의 엔딩 테마곡을 노래하는 것이 9일 알려졌다. 아키나가 연속 드라마의 악곡을 노래하는 것은 , 헤세이 11년에 주연한 같은 국계 「경계」의 주제가 「오페리아」이래 , 이것 그리고 7년만이다. 타이틀은 '花よ踊れ'(5월 17일 발매)로 , 댄스 풀인 라틴 넘버. 아키나는 「정열적인 어레인지으로 완성되고 있습니다」라고 자신을 보이고 있다.

 아키나가 7년만의 연속 드라마 출연을 스스로 악곡으로 북돋운다.

 드라마는 , 여배우 쿠로키 히토미(45) 분 하는 40세를 지난 아이 딸린 주부가, 어렸을 적에 배우고 있던 발레에 재도전해, 사는 보람을 찾아낸다고 하는 숙년의“청춘 스토리”. 아키나는 쿠로키의 소꿉 친구로, 원 세계적 프리마 발레리나를 연기한다.

 이전부터 아키나의 발군의 가창력에 어머 붐비어, 함께 일할 기회를 살피고 있었다고 하는 같은 국의 니시 노리히코 프로듀서는 작년, 드라마의 출연을 의뢰했을 때, 동시에 엔딩 테마곡도 오퍼. 「아키나씨의 보컬은, 열심히 살아 있는 여성들을 그리는 이 드라마에 설득력을 준다고 생각했다」라고 기용의 이유를 설명한다.

 이것에 아키나는 「노래라도 드라마를 북돋울 수 있으면」이라고 쾌락. 악곡은 드라마를 위해서(때문에) 제작해, 아키나를 아주 좋아하는 라틴조로 단사불인 악곡으로 완성되었다.

 금년 1월 2일 방송의 텔레비젼 토쿄계 신춘 와이드 시대극 「강림나고 소란 토쿠가와 삼대의 음모」로, 「낙화 유수」가 주제가에 기용되었지만, 연속 드라마로 악곡이 사용되는 것은, 자신이 주연한 헤세이 11년의 니혼TV계 「경계」의 주제가 「오페리아」이래 7년만. 그런 만큼, 꽤 기합이 들어가 있다.

 아키나는 「 나의 정말 좋아하는 라틴 넘버입니다. 정열적인 어레인지으로 완성되고 있습니다. 오랜만의 드라마와 함께 꼭, 즐겨 주세요」라고 뜨겁고 PR.

 금년 5월에 데뷔 25년째에 돌입하는 아키나. 6월 24일부터는 전국 투어도 스타트 하는 등 노래에 연기에 완전가동으로 메모리얼 이어를 힘차게 달린다.

(산케이 스포츠 04월10일 08시00분)

中森明菜、7年ぶりに連ドラ出演&エンディング曲歌う!


 12日スタートの日本テレビ系ドラマ「プリマダム」(水曜後10:00)で7年ぶりに連ドラ出演する歌手、中森明菜(40)が、同番組のエンディングテーマ曲を歌うことが9日、分かった。明菜が連ドラの楽曲を歌うのは、平成11年に主演した同局系「ボーダー」の主題歌「オフェリア」以来、これまた7年ぶりだ。タイトルは「花よ踊れ」(5月17日発売)で、ダンスフルなラテンナンバー。明菜は「情熱的なアレンジに仕上がってます」と自信を見せている。

 明菜が7年ぶりの連ドラ出演を自ら楽曲で盛り上げる。

 ドラマは、女優、黒木瞳(45)扮する40歳を過ぎた子持ち主婦が、幼いころに習っていたバレエに再挑戦し、生きがいを見出すという熟年の“青春ストーリー”。明菜は黒木の幼なじみで、元世界的プリマバレリーナを演じる。

 以前から明菜の抜群の歌唱力にほれ込み、一緒に仕事する機会をうかがっていたという同局の西憲彦プロデューサーは昨年、ドラマの出演を依頼した際に、同時にエンディングテーマ曲もオファー。「明菜さんのボーカルは、一生懸命生きている女性たちを描くこのドラマに説得力を与えてくれると思った」と起用の理由を説明する。

 これに明菜は「歌でもドラマを盛り上げられれば」と快諾。楽曲はドラマのために制作し、明菜が大好きなラテン調でダンサブルな楽曲に仕上がった。

 今年1月2日放送のテレビ東京系新春ワイド時代劇「天下騒乱 徳川三代の陰謀」で、「落花流水」が主題歌に起用されたが、連ドラで楽曲が使われるのは、自身が主演した平成11年の日本テレビ系「ボーダー」の主題歌「オフェリア」以来7年ぶり。それだけに、かなり気合が入っている。

 明菜は「私の大好きなラテンナンバーです。情熱的なアレンジに仕上がっています。久しぶりのドラマと一緒にぜひ、楽しんでください」と熱くPR。

 今年5月でデビュー25年目に突入する明菜。6月24日からは全国ツアーもスタートするなど歌に演技にとフル回転でメモリアルイヤーを突っ走る。

(サンケイスポーツ 04月10日 08時00分)

BLOG main image
by Naple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674)
Single (4222)
Album (4220)
News & Info (695)
Release (516)
Special (21)
Total : 1,230,267
Today : 0 Yesterday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