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 타이페이, 서울 7월 31일=마츠다 히데히코】이번 가을, 첫 해외 투어를 실시하는 인기 그룹 아라시가 공연 예정지의 타이, 대만, 한국을 1일에 방문하는 기자 회견 투어를 감행 했다. 총이동거리는 약 1만 킬로. 통상의 운행 편리한 것은 불가능한 일정이지만, 소형 제트기를 차터해 실현시킨 캠페인의 총비용은 1억엔에 이르렀다. 멤버 5명은 각 도시에서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1일에 지구 4분의1 주상당한 대이동을 결행한 쟈니즈사무소의 목적에도 강요했다.
 「JET STROM」라고 명명된 전대미문의 회견 투어. 멤버는 차터한 소형 제트기에 탑승해, 단 1일에 방콕, 타이페이, 서울을 앞질러갔다. 차터 대, 연료비 등 제트기 제비용만으로 수천만엔. 3개소에서 300명 이상의 스탭이 모아져 회견장을 준비해, 공항이나 호텔에 경비진을 배치한 결과, 총비용은 1억엔에 이르렀다.
 첫 해외 투어에 걸치는 스탭의 자세에 멤버도 몸을 폈다. 전날 30일은 전국 투어 오사카 공연. 1일에 3스테이지를 소화시켜, 쉬는 머지 않아 칸사이 공항발의 최종편을 타, 회견 투어의 기점, 하네다 공항에서 대기하는 차터기에 탑승했다.「세레부 납품업자」의 기내를 둘러 봐 「역시 대단하네」라고 흥분하고 있던 멤버도, 이륙으로부터 1시간 정도로 숨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선잠 정도의 휴식 후는 방콕에서 조조 회견. 다음의 타이페이에서는 공항에서 부대껴도 웃는 얼굴로 대응했다. 지나친 과밀 스케줄이기 때문에 타이페이는 공항내에서 회견했다. 서울을 거치고 하네다 공항으로 돌아온 것은 출발로부터 약 24시간 후였다.
 피로감은 없고, 달성감과 자신이 넘쳤다. 어디도 열광적인 환영을 받았다. 새벽전에 도착한 방콕에서는 호텔에 팬 1000명이 기다려 데뷔곡 「A·RA·SHI」를 일본어로 대합창. 타이페이의 공항 로비도 1000명 이상의 팬과 보도진에서 대혼란이 되었지만, 따뜻한 성원에 손을 흔들어 응했다. 사쿠라이 츠바사(24)는 「스스로에 대한 기대를 피부로 느꼈다. 향후의 모티베이션이나 에너지를 1일에 얻을 수 있었다」라고 충실의 표정. 마츠모토 쥰(22)도 「텐션은 오르고 있을 뿐. 정말로 좋은 경험이 되었다」. 억지로도 생각된 앙천프로모션이 멤버 각각 강한 자신을 준 것 같다.
 니노미야 카즈야(23)는 「이것으로 보은을 할 수 있습니다」라고 했다. 좀처럼 아시아 공연이 실현되지 않고 각국 팬은 일본 공연에 발길을 옮기고 있었다. 데뷔로부터 7년. 마음의 구석에서 걸려 있던 염원의 아시아 공연에의 모티베이션은 열광을 체감 해 한층 더 높아졌다. 아이바 마사노리(23)는 「이것이 시작이 되도록 노력해 가고 싶다」라고 한다. 아시아에 폭풍우가 불어 거칠어진다.

(일간 스포츠 08월 01일 11시 00분)

기사 원문 보기

신고

BLOG main image
by Naple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674)
Single (4222)
Album (4220)
News & Info (695)
Release (516)
Special (21)
Total : 1,206,863
Today : 4 Yesterday : 18